수강생 실습기사

2기 수료생 소감문 (2기, 김수아)

2023-05-15
조회수 407

첫 수업이었던 ‘언론사 입사 준비’ 강의를 수강하며, 저의 부족한 점과 충분한 점 등을 스스로 되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그 후로 취재 기법, 기획 기사, 미디어 환경 등 저널리즘과 관련한 여러 수업을 들었습니다. 모든 수업이 언론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또 강의를 통해 실제 취재 과정, 콘텐츠 제작에 대한 열정 등을 듣고 감명 받는 것도 많았습니다.

 

매 회차 수업을 기록한 개인 문서 페이지


그중에서도 개인적으로 부족했던 점을 되돌아보고 발전하는 데 도움을 준 수업들이 있었습니다. 그중 하나가 인터뷰 기사를 주제로 강의해주신 송의달 기자님 수업입니다. 바바라 월터스, 밥 우드워드 등 여러 언론인의 취재 방식과 태도에 대한 말씀을 통해 ‘어떤 언론인이 되고 싶은지’를 그려볼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언론인 지망생을 위해 해주신 말씀들이 기억에 남았습니다. “조금 더 높은 생각과 뜨거운 생각을 해야 한다.”, “세계를 리드하는 한국의 언론인이 되어야 한다.” 이런 말씀을 통해 스스로의 포부를 되돌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박은주 기자님의 수업이 기억에 남았습니다. 미디어 산업, 그중에서도 신문 산업 환경이 어떤 상태인지 생생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인상받은 것은 변화하는 미디어 생태계 속에서 어떤 콘텐츠를 생산할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하고 역동적으로 제작하는 기자님의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인생에서 가장 에너지가 많은 젊은 시기에, 언론인으로서 사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인지 미디어 환경이 급변하고 있음을 설명해주시면서도, 실제로 어떻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지 보여주시는 모습이 굉장히 힘차게 느껴졌고, 인상에 남았던 것 같습니다.


이와 비슷한 이유로 스튜디오 광화문 전현석 기자님의 수업도 개인적으로 배울 것이 많았습니다. 수업 중에서 콘텐츠 제작에 대한 강의를 하시면서도, ‘왜 언론인이 되고 싶은지’, ‘언론인은 누구인지’ 여러 차례 질문을 던져주셨습니다. 자리에서 대답은 못했지만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지 방향성을 잡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콘텐츠를 위해 열정적으로 고민하는 동료들과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신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무엇보다 수업 전체 과정 중에서 ‘멘토링’ 수업을 통해 가장 많은 발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기존에 저는 신문과 뉴스를 챙겨보더라도 포괄적인 흐름을 꿰뚫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 편이었습니다. 첫번째 수업부터 마지막 수업까지 선생님께서 제시해주신 핵심적인 주제들을 발제와 논술문 작성을 통해 순차적으로 다룬 것이 뉴스의 맥락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또 세부적으로도 매번 주제에 대해 부연 설명을 해주셨기에 각 주제에 대해서 무엇이 쟁점이고, 어떤 논의가 있는지 파악하는 능력도 기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제 자신의 시각으로 미처 고려하지 못했던 논점에 대해서도 설명해주셔서, 선생님의 시각을 통해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낌없이 글에 대한 조언을 해주신 것과, 시험 준비를 위한 많은 조언을 해주신 점이 앞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돌아보니 아카데미 과정이 짧게 지나간 것 같습니다. 멘토링 수업과 특강을 통해 많은 발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얻어가는 것이 많아 매 수업이 유익하고 즐거웠습니다. 특강을 통해 값진 경험과 지식을 전해주신 모든 기자님들, 매 수업마다 아낌없이 유익한 수업을 진행해주신 박해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조선 저널리즘 아카데미 2기 김수아